유한킴벌리

주메뉴

본문 영역

[YK STORY] 잠이 부족한 이들이 서울숲에 모인 이유? - 제 4회 우푸푸 숲 속 꿀잠대회

2019-06-26

잠이 부족한 이들이 서울숲에 모인 이유?

- 제 4회 우푸푸 숲 속 꿀잠대회

 

 

직장인 수면부족 원인의 48.8%가 스트레스라는 걸 알고 있나요?

취업 걱정, 직장 스트레스 등으로 깊게 잠이 들지 못하고 불면증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이들이 일요일, 서울숲에 모였습니다. 피톤치드 가득한 숲 속에서 불면증을 극복하고 꿀잠을 자기 위해서였는데요.

그 현장은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꿀잠 자면 상을 주는 ‘2019 우푸푸 꿀잠대회’?

 

 

 

▲ 어서 와! 우푸푸 숲 속 꿀잠대회는 처음이지?

지난 일요일(23일), 이른 아침부터 서울숲 가족마당 내 도시락공원이 북적였습니다.

바로 유한킴벌리에서 진행하는 ‘2019 우푸푸 숲 속 꿀잠대회’가 열렸기 때문입니다.

숲 속 꿀잠대회는 취업 준비와 학업 등으로 잠잘 시간이 부족한 청춘들을 위로하면서

마음의 여유를 선사하는 취지로 마련되었는데요,

 

이번 대회 참가자는 총 70명! 무려 200:1의 경쟁률이었습니다!

어마어마한 참가 경쟁률을 보며 수면 부족, 불면증을 겪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하나 둘씩 모인 참가자들은 부스에서 참가 신청을 한 후 꿀잠 키트를 받았습니다.

 

 

숙면에 도움이 꿀잠 키트!

 

참가자들의 숙면을 도와주는 꿀잠 키트! 안대, 돗자리, 꿀잠 팔찌와 우푸 인형 등이 담겨 있는

이 꿀잠 키트는 대회 현장에선 없어서는 안 될 필수품이었다는 사실!

 

200:1의 경쟁률을 뚫은 참가자들은?

 

 

 

▲ 1등은 우리 것! (좌부터) 박은화, 김지수 참가자

"꼭 1등을 하고 싶습니다!"

 

본격적인 대회에 앞서 참가자들의 각오를 들어보았습니다. 

먼저 대학생인 박은화, 김지수 참가자! 박은화 참가자가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연히 대회를 알게 되었고,

평소에 잠을 잘 자지 못하는 김지수 참가자와 함께 잠을 자기 위해 신청했다고 하는데요,

미세먼지 없는 날씨에 시원한 나무 그늘에 마련된 에어베드까지,

잠자기 딱 좋은 환경인 것 같다며 매우 좋아하였습니다.

1등을 하기 위해 평소보다 잠을 덜 자고 왔다고 하는 두 참가자는 과연 1등을 할 수 있을까요?

 

 

▲ “열심히 자보겠습니다!” (좌부터) 신용은, 이경태 참가자

한편 대회 현장에서는 커플 참가자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대회에 참가하게 되었다는 신용은, 이경태 커플!

남자친구인 이경태 참가자는 평소 출근 시간이 이른 탓에 하루 평균 5~6시간밖에 못 잔다고 했는데요!

‘열심히 자보겠다’라는 각오와 함께 그동안 못 잤던 잠을 충분히 잤으면 좋겠다는 말을 덧붙였습니다.

빠질 없는 인증샷 타임! ‘2019 우푸푸 꿀잠대회포토 스팟

 

 

 

 

▲ 인증샷은 필수! ‘2019 우푸푸 숲 속 꿀잠대회’ 포토 스팟

대회 현장에는 참가자뿐만 아니라 아쉽게 탈락하신 분 혹은 미처 참가 신청을 못 했거나

서울숲에 산책 온 분들을 위해 포토 스팟을 마련하였습니다.

귀여운 우푸 인형과 각종 소품을 활용해 사진을 찍는 것도 이번 대회를 즐기는 묘미 중 하나였습니다.

 

잠자기 필수코스! 수면 요가

 

 

 

오전 10시 30분, 참가자들이 모두 모인 후 개회식이 시작되었습니다.

참가자들은 현장에서 나눠준 도시락, 꿀맛키트를 먹으며 대회 규칙과 심사기준 등을 다시 한번 확인하였습니다.

 

 

 

깊은 잠에 있게! 수면 요가 타임~

개회식이 끝난 후에는 완벽한 꿀잠을 위해 푸르른 잔디밭에서 수면요가를 진행하였습니다.

목과 어깨 스트레칭부터 간단한 요가 동작을 배우며 뭉친 근육을 풀어주고, 몸을 이완해주었는데요.

평소 집에서도 잠자기 전 스트레칭을 해준다면 쉽게 잠잘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누가 자나? 꿀잠 시간!

 

 

 

▲ 대회 시작 전, 1차 심박 수 체크하기!

수면요가로 몸이 노곤해졌다면, 이제 본격적으로 꿀잠을 자 볼 시간!

누가 더 꿀잠을 잤는지 우승자를 가리기 위해 참가자들은 총 4번의 심박수 체크를 하게 되는데요!

2시간 동안 다양한 위기 속에서도 깨지 않고, 가장 안정적인 심장 박동 수를 유지하면서 

잠을 잘 잤는지를 심사하기 위해서입니다. 

 

대회 규칙은 간단합니다. 대회 시작 후 눈을 뜨거나 일어날 경우, 휴대전화가 울리면 실격 처리가 되고,

잠들기 전 측정한 1차 심박수와 잠이든 후 측정한 2차 심박수 차이가

10 이상 나지 않을 경우 실격 처리가 되며 이후 측정하는 3차, 4차 심박수가

2차 심박수에서 큰 변동 없는 수치가 나오면 우승에 가까워지게 됩니다.

 

 

 

▲ 쉿! 지금은 꿀잠 자는 시간~

사회자의 “꿀잠 대회 시작~”이라는 말과 동시에 잠이 든 참가자들!

 

 

저마다 잠을 자기 편한 상태로 누워 잠을 청했습니다. 언뜻 보기엔 다들 깊은 잠에 빠진 것 같았는데요. 과연 이들은 숙면을 하고 있는 것일까요?

 

 

▲ 참가자들이 깨지 않게 조심 조심~

1차 심박수 체크 후 시간이 지나자 스태프들은 참가자들의 2차 심박수를 체크하였습니다.

혹시라도 참가자들이 깨지 않을까 조심~ 조심~ 체크하는 모습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 탈락자들 여기로 오세요! 타로 상담소

대회 도중 잠에서 깨서 탈락한 참가자들이 간 곳은?

바로 타로 상담소! 각종 걱정과 근심거리, 스트레스 때문에

깊게 잠을 자지 못한 참가자들을 위로하기 위해 전문 타로 상담사들을 모시고

한쪽에 타로 상담소를 마련해놓았습니다.

탈락한 참가자들은 타로 상담을 통해 평소 쌓아놨던 걱정과 막막한 고민을 털어놓을 수 있었습니다.

 

 

▲ “다들 일어날 시간입니다~”

조용했던 대회장에 자명종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벌써 두 시간이 훌쩍 지나가고, 대회가 종료되었는데요.

짧은 시간이었지만, 숙면을 한 참가자들은 아주 상쾌하게 일어날 수 있었습니다.

‘2019 우푸푸 꿀잠대회최종 우승자는?

 

 

 

▲ ‘2019 우푸푸 숲 속 꿀잠대회’ 우승자! 김지현 참가자

모든 참가자가 기상하고, ‘2019 우푸푸 숲 속 꿀잠대회’의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1등 우승자에게는50만원 상당의 여행 상품권이 제공되었는데요.

최종 우승자는? 두구두구~~~ 바로 20번 김지현 참가자가 되었습니다!

 

우리강산푸르게푸르게와 마스크를 통해 유한킴벌리를 알고 있었다는 김지현 참가자.

최근 일과 학업을 병행하느라 잠을 2~3시간 밖에 못 잘 때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새가 짹짹 지저귀는 평화로운 분위기 덕분에 꿀잠을 잘 수 있었다며 수상 소감을 말하였습니다.

 

 

이 밖에도 2등인 정형우 참가자 김시아 참가자에게는 알레르망 맞춤형 베개를 우승 선물로 제공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참가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단체 사진을 찍으며 ‘2019 우푸푸 숲 속 꿀잠대회’를 마무리하였습니다.

 

‘수면은 피로한 마음의 가장 좋은 약이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참가자들이 불면증에서 벗어나고 꿀잠을 잘 수 있는 시간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우푸푸 숲 속 꿀잠대회’는 앞으로도 매년 진행될 예정이오니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