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주메뉴

본문 영역

미래숲

동북아지역 산림복구에 함께합니다.

북한 숲 조성
한반도의 푸르름을 위해 1999년부터 북한에 조림을 시작하여 양묘장과 밤나무 단지를 조성한 바 있습니다.
이 정신을 이어가고자 북한 산림 황폐지 및 DMZ 인근 산림 훼손지 복구를 위해 민관 남북 평화 협력 모델을 제시하고 화천에 최대 45만본이 생산 가능한 양묘장을 조성,운영합니다.
몽골 산림황폐지 복구
우리강산 푸르게푸르게 캠페인은 사막화 방지를 위하여 1999년부터 동북아 조림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2003년부터는 산불과 과도한 벌채로 훼손되어 사막화에 직면한 몽골 토진나르스에 소나무 숲 복구를 시작하여 2014년까지 1천만그루를 조림하였습니다. 2015년 부터는 지속가능한 산림의 토대를 전해주기 위해 현지주민이 참여하는 숲가꾸기 교육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