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K 자료실

A형에 이어 B형까지···밀려오는 독감 쓰나미 이렇게 대비하세요!

2017-01-02

facebook twitter

콜록콜록 대한민국···새로운 독감 유행 예고에 독한 12월 보다 두려운 1월

A형에 이어 B형까지···밀려오는 독감 쓰나미 이렇게 대비하세요!
 

 

- 백신 안 맞았다면 지금이라도 접종, 고열 땐 48시간 내 병원 가야 폐렴 등 합병증 줄일 수 있어

- 일반 마스크로는 바이러스 차단 어려워. 외출 시엔 감염원 차단이 가능한 식약처 허가 KF 94 방역용 마스크 착용 권장

- 외출 후에 30초 이상 손 씻고 가글·코 세척 해주면 좋아, 실내 환기·습도 유지도 중요

 

 

(2016년 12월 27일)

 

 

대한민국이 인플루엔자로 몸살을 앓고 있다. 계절성 인플루엔자는 매년 겨울에 발생하는 질환이지만, 올해는 예정보다 한달 가량 일찍 찾아와 대규모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25일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르면 제51주(12월 11일~12월 17일)의 전체 독감 의심 환자는 전주보다 77%가량 늘어난 외래환자 1000명당 61.8명, 초·중·고교생(7~18세)의 경우 1000명당 153명으로 1997년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를 도입한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한 서울 지역 초·중·고교생 중 독감 환자는 1주일 전보다 42% 증가한 3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되었다.

 

독감에 걸리지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백신을, 증상이 나타난다면 48시간 내 병원 방문해야

보다 심각한 문제는 현재 독감 환자가 매주 크게 늘어나고 있지만 아직 독감 유행 절정기에 다다르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또 한 차례의 독감이 연이어 올 것으로 예견되어 역대 최악의 독감 유행이 될 가능성이 크다. 올해는 A형 독감 유행이 예년보다 한 달 앞선 만큼, B형 독감 역시 내년 초부터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독감 발생 유무에 따라 대처 방법을 달리해야 하는데, 건강한 사람 또는 발열, 근육통 독감 징후가 아직 없다면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맞을 것을 권한다. 면역력이 취약한 소아나 고연령층, 임산부, 만성 질환자는 필수적이다. 물론 백신을 맞는다고 감염을 100% 차단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감염 위험을 낮추는 것은 분명하다. 독감 주사를 맞은 후 항체는 대개 2주 내외로 생성되므로 유행이 절정이 달하는 시기에는 예방 효과를 볼 수 있다. 특히 곧 찾아올 B형 독감은 A형 보다 독성은 약하지만 전파력은 훨씬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접종을 통해 A형은 물론 B형 독감까지 고려해 관리할 필요가 있다.

 

갑작스러운 발열과 근육통, 기침 또는 인후통과 같은 증상을 호소한다면 이틀 내로 병원을 찾아 치료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시작된 후 48시간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하면 전파력을 줄이고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외출 땐 식약처 허가 KF94 방역용 마스크 착용, 외출 후엔 손·발·얼굴 씻기 등으로 인플루엔자 감염과 확산 스스로 막아야

독감의 주 감염경로는 호흡기인만큼 면역력이 떨어지는 이들은 가급적 사람이 많은 장소에 가지 않는 것이 현명하다. 만약 부득이하게 외출 시에는 마스크를 통해 면역력의 최전방인 호흡기를 방어하는 것이 좋다. 독감 환자는 증상 악화와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마스크 착용이 필수적이다. 한 연구에 따르면 한 명이 독감에 걸리면 4시간 만에 같은 건물에 있던 사람 절반의 손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된다는 보고가 있을 만큼 독감 바이러스의 확산 속도는 매우 빠르다. 반대로 손을 1시간에 한 번씩 꾸준히 씻고, 마스크를 착용한 사람에게서는 인플루엔자 발생률이 최대 75%까지 감소한 것으로 밝혀져 있다.

 

다만 방한용 등으로 쓰이는 일반 마스크로는 코와 입으로 들어오는 감염원을 제대로 차단하기 어려워, 방역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권장된다. '식약처 허가', 미세입자 차단 효율이 94% 이상을 의미하는 ‘KF94', ‘의약외품’ 등의 표기를 반드시 확인하고 감염원 차단이 가능한 방역용 마스크를 구입·사용해야 한다. 가장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유한킴벌리 크리넥스®KF94 방역용마스크 등이 있다.

 

외출 후에는 손과 발, 얼굴을 깨끗이 씻는 것은 물론 양치질과 함께 가글, 식염수로 코를 세척해 주는 것도 좋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에는 손 대신 휴지나 소매로 가려서 하고, 기침 후에는 알코올이 함유된 손 소독제를 활용해 위생을 챙기는 것도 방법이다.

 

 

 

# 생활 속 독감 예방 및 관리 TIP

-독감 예방접종을 맞지 않았다면 가까운 병원 방문해 백신 접종

-독감 징후가 나타난다면 48시간 내에 병원 방문 및 치료제 복용

-되도록 사람 많은 장소 방문 피하기

-외출 시엔 반드시 KF94 방역용 마스크 착용

-외출 후 귀가 시엔 비누나 세정제를 이용해 30초 이상 손 씻기

-가급적 손으로 얼굴과 입 만지지 않기

-건조한 공기는 독감에 악영향, 수분 자주 섭취하고 빨래 실내 건조로 습도 유지

 

 

 

 

 

유한킴벌리 '크리넥스® 방역용마스크 (KF94)'

‘크리넥스® KF94방역용마스크’는 식품의약품안전처(KFDA)로부터 의약외품으로 허가를 받은 제품이다. 기존 ‘크리넥스® KF80황사마스크’에 감염원을 막는 방역 기능이 추가되었으며, 미세먼지 차단 기능 또한 높다. 이는 차별화된 5중 구조로 이루어져 있고, 초정전 필터로 평균 입자크기 0.4㎛(마이크로미터)이하의 초미세먼지 입자를 94% 이상 차단해 호흡기 보호에 높은 효과를 갖는다. 또한 유한킴벌리 제품만의 고유한 4단 접이식 설계가 적용되어, 착용 시 마스크가 입에 닿지 않아 화장을 해도 부담 없이 착용할 수 있다. 더불어 컴팩트한 사이즈로 휴대가 간편하며 코에 맞닿는 부분에 밀착력이 우수한 스펀지 패드가 있어 쉽게 흘러내리지 않을 뿐 아니라, 안경 김서림 방지 효과까지 제공한다.

 

 

 

* 첨부파일 : 마스크_50.jpg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