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본문 영역

유한킴벌리, 하기스 ‘이른둥이’용 기저귀 무상지원 120만패드 넘어서

2018-11-19

유한킴벌리, 하기스 ‘이른둥이’용 기저귀 무상지원 120만패드 넘어서

 

- 인큐베이터 보살핌 필요한 2.2kg 미만 이른둥이 중 약 8,100여명에게 무상지원

- 유아용품 1위 기업 사회적 책임 다하고,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배려 확산 목적

 

 

 

 

 

(2018. 11. 19 / 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가 ‘이른둥이’ 신생아를 대상으로 기저귀를 무상지원하는 ‘이른둥이 캠페인’을 통해 지원된 하기스 네이처메이드 기저귀 수가 현재까지 120만 패드를 넘어섰다고 11월 19일 밝혔다.

 

2017년 7월부터 시작되었던 유한킴벌리의 ‘함께 키우는 이른둥이 캠페인’은 현재까지 약 8,100 여명의 이른둥이들에게 하기스 네이처메이드 이른둥이용 S사이즈를 무상 지원했으며, 이는 전체 이른둥이들의 약 25%에 해당된다. 지원되는 기저귀는 2.5kg 미만으로 태어나, 신생아 집중케어실 인큐베이터에서 보살핌을 받는 대부분의 신생아에 해당된다. 유한킴벌리는 집중케어실(NICU)이 있는 병원과 해당 사이즈를 원하는 개인에게 자사 유아동 쇼핑몰 맘큐(www.momq.co.kr)를 통해서 신청하면 간단한 확인 절차를 거쳐 무상으로 제공해왔다.

 

통계작성 이후, 처음으로 40만명 이하의 출생아 수를 기록했던, 2017년 작년 한해 태어난 이른둥이 출생아 수가 약 26,600여 명이며, 전체 출생아 중 약 7.5%정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유한킴벌리는 유아용품 1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배려를 확산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7년 ‘이른둥이 캠페인’과 함께 이른둥이용 기저귀를 무상 지원하기 시작했다. 특히, 우리나라가 세계 최저 출산율(1.05, 2017 기준)을 기록하면서도 이른둥이가 점차 늘고 있는 상황을 고려했으며, 태어나자마자 엄마 품을 떠나 인큐베이터 보살핌이 필요한 이른둥이는 전용제품이 필요하지만, 제품도 다양하지 않았고 구하기도 어려운 현실도 반영되었다.

 

무상으로 제공하는 기저귀라 추가적인 노력이 없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 하기스 이른둥이 기저귀에는 혁신적인 기술과 배려가 담겨있다. 전세계에게서 만들어지는 하기스 중 가장 작은 사이즈의 기저귀를 대량으로 생산하다 보니, 전체 설비를 변경하는 데만도 상당한 투자가 진행되었다. 또한, 집중케어실 내 아기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살갗이 닿는 부분은 기존 기저귀 대비 더 부드러운 소재로 만들어져 아기들의 부담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배려했으며, 기저귀간 무게의 편차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생산역량을 집중했다.

 

유한킴벌리 담당자는 “이번 이른둥이 기저귀 무상지원은 35년간 국내 유아 기저귀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하기스 브랜드를 사랑해 주신 소비자분들의 사랑에 조금이나마 보답을 하고자, 이른둥이들의 안전한 발육과 성장에 도움을 주기 위해 준비했다“며 ‘이른 둥이’들에 대한 경제적인 지원보다는 사회적인 관심과 이해의 폭을 넓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바램을 밝혔다.

 

한편, 유한킴벌리의 1차 캠페인 기간인 3년동안 무상 공급을 지속하기로 했던 ‘함께 키우는 하기스 이른둥이 캠페인’은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안전망과 제품생산 여건 등을 고려하여 캠페인 지속 여부를 판단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