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주메뉴

본문 영역

yk onair sns 검색

스카트 버블 수세미, 하루 한 장으로 지키는 주방 위생

2020-09-13

 

 

스카트 버블 수세미, 하루 한 장으로 지키는 주방 위생 

 

 

 

 

마스크는 하루 한 번, 칫솔은 2~3개월에 한 번.

우리 몸에 직·간접적으로 닿는 위생, 건강 관련 제품은

주기적으로 교체하는 것이 좋습니다.

식기를 닦는 수세미는 2주에 한 번 바꾸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좀처럼 지키기 어렵죠.

이번 포스팅에서는 세균 걱정 없이

깨끗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소개하려 합니다. 

유한킴벌리의 ‘스카트 버블 수세미’ 입니다.

 

 

주방 위생, 건강까지 지키는 수세미?

 

 

 

 

주방의 필수품 수세미!

위생을 위해서는 2주에 한 번 교체해 주는 것이 좋은데요. 

그러나 하루이틀 사용하다 보면

2주가 훌쩍 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실제로 평균 사용 기간이 2달이라고 하죠.

그런데, 세계보건기구 (WHO)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집에서 가장 세균이 많은 곳 중 하나가 수세미라고 합니다.

식중독 일으키는 황색포도상구균도 많고요.

위생과 건강을 위해서라면 주기적인 교체는 선택이 아닌 필수겠죠?

 

 

1일 1수세미로 매일매일 깨끗하게

 

 

 

 

 

2주에 한 번 교체하는 것이 정석이지만,

기름기 많은 음식을 먹고 난 다음

설거지를 하면 다시 쓰기 꺼려질 만큼

수세미가 오염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루만 써도 새 수세미로 바꿔야 할지 고민이 될 정도로 말이죠.

스카트 버블수세미는 이런 실생활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생했습니다.

번거롭게 소독을 하거나 찝찝함을 참고 사용할 필요 없이

키친 타월을 뜯어 사용하듯,

매일 새로운 수세미를 사용할 수 있게 만들었죠.

가정에서는 물론 캠핑이나 여행을 갈 때에도

필요한 만큼만 뜯어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설거지, 더 청결하게 더 간편하게

 

 

 

 

2겹 원단에 도트 엠보싱 처리가 돼 있는

스카트 버블 수세미는 이름처럼 풍성한 거품을 자랑합니다.

적은 양의 세제만으로도 깨끗한 설거지를 할 수 있죠.

보통 수세미와 달리 표면이 거칠지 않아

맨손으로도 부드럽게 설거지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스카트 버블 수세미로 하루 한 장,

수세미만 매일 교체해도

주방 위생부터 가족의 건강까지 걱정 뚝!

사소한 변화처럼 보이지만,

이로써 가족들은 한층 더 청결하고

건강한 주방을 갖게 됐답니다.

이처럼 소비자의 입장에서 고민해 탄생한 제품이

생활을 한층 더 편리하고 만들어 주는 것처럼,

소비자들의 쾌적한 라이프 스타일을 위한

유한킴벌리의 고민은 계속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