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주메뉴

본문 영역

뉴스룸

유한킴벌리, ‘포용과 다양성위원회’ 출범

2021-10-21

유한킴벌리, ‘포용과 다양성위원회’ 출범

 

- '기업경쟁력은 다름을 포용하는 문화에서 출발함'을 선언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사장 진재승)는 ‘포용과 다양성위원회’를 공식 출범시키고, 포용과 다양성이 기업경쟁력의 핵심임을 선언하며, 실천에 적극적으로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10월 21일 밝혔다.

 

유한킴벌리 포용과 다양성 위원회

▲ 유한킴벌리는 ‘포용과 다양성위원회’를 20일 공식 출범시켰다. 사진은 서울 본사 대회의실에서 위원회 출범식을 갖는 모습이다. [사진 제공=유한킴벌리]

 

유한킴벌리 ‘포용과 다양성위원회(Inclusion & Diversity Council)’는 전사적인 공개 모집을 통해 자원한 총 28명의 직원으로 구성되었으며, 포용, 다양성, 진단, 교육 등을 담당하는 4개 분과에서 조직 내 포용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주도할 예정이다. 편견이 없도록 직급, 성별, 나이 등을 가린 블라인드 방식으로 진행된 공동의장 선거에서는 MZ세대인 입사 1년차 20대 영업사원(전태국님)이 선출되는 등 새로운 기업문화로의 변화도 나타났다.

 

‘포용과 다양성위원회'에서는 5가지 실천 약속 “우리는 ▶ 다른 것과 틀린 것을 구별하겠습니다 ▶ 성별, 세대, 직책을 넘어 서로를 협업의 동등한 파트너로 존중합니다 ▶ 우리 안의 다양한 편견과 차별을 알아보고, 줄이는데 협업하겠습니다 ▶ 소속감과 포용성을 증진시키는 일에 앞장서겠습니다 ▶ 조직의 다양성 확보에 기여하겠습니다”도 공개했다.

 

진재승 대표이사 사장은 출범식 격려사를 통해 “코로나19이후로 변화가 빠르고 급격하게 이루어질수록 개인과 기업의 생존을 위해 다름을 존중하고,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 서로에 대한 존중이 행복을 만들고, 구성원의 행복은 기업의 경쟁력이 되는 만큼 위원회가 이러한 기업문화를 만드는데 기여해 주기 바란”고 기대를 밝혔다. 유한킴벌리 포용과 다양성 최고책임자이자 공동의장인 김혜숙 전무는 “지난10여 년간 유엔글로벌콤팩트 여성경쟁력 강화 선언 동참, 미래여성리더십 역량 강화 장학사업, 유한킴벌리 여성네트워크조직(K-Win) 등을 통해 성다양성과 포용역량 증진을 위해 노력해 온 유한킴벌리는 이번 위원회 출범을 계기로 세대와 계층, 경력을 포용하는 기업문화로 진일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한킴벌리는 전 사원이 서로 '님'으로 부르는 수평적 호칭과 조직문화 구축, 스마트워크경영 등을 통해 다양하고 포용적인 기업문화를 선도해 온 대표적 기업 중 하나이다. 유한킴벌리는 포용과 다양성위원회 출범을 기념하여 10월 28일 세대 포용 온라인 사내 토론 프로그램, 'MZ세대, 정말 그런거야?'를 진행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