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주메뉴

본문 영역

뉴스룸

유한킴벌리, 2022 서울특별시 환경상 ‘대상’ 수상

2022-06-13

유한킴벌리, 2022 서울특별시 환경상 ‘대상’ 수상

 

-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 환경경영 3.0 실천 등 기후위기 대응 공로

- 지구환경을 위한 지속적인 실천이 좋은 기업 이미지와 이해관계자 신뢰로 이어져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사장 진재승)가 10일 열린 ‘제26회 서울특별시 환경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매년 기후위기 대응과 쾌적한 서울 환경에 기여한 시민, 단체, 기업을 대상으로 녹색기술, 에너지전환, 환경경영, 자원순환, 기후행동 등 5개 분야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으며, 유한킴벌리는 제품 생산 전 과정에서 탄소배출 및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탄소중립을 위한 환경경영을 실천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으며 전체 분야를 망라한 종합 대상자로 선정됐다.

 

2022 서울특별시 환경상 오세훈 서울시장과 진재승 유한킴벌리 대표이사 사장

▲ 오세훈 서울시장(좌)과 진재승 유한킴벌리 대표이사 사장(우)

 

진재승 대표는 시상식에서 “ESG 경영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상황에서 수여되는 이번 상은 기업이 사회적 책임 이행과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해 앞장서 달라는 기대도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구환경을 위해 책임감 있게 행동하고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책임경영 강화, 기후변화 대응 등 지속가능경영 강화 노력 지속

유한킴벌리는 ‘우리는 생활-건강-지구환경을 위해 행동합니다’라는 비전 아래 CEO 직속 ESG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제품에서 매출의 95%를 달성하겠다는 환경경영 목표를 수립하고 실천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국내 자원순환정책 및 폐기물 재활용 생태계를 감안한 지속가능한 제품/패키지 가이드라인을 수립하여 개발 단계에서부터 제품의 전과정 측면의 환경성을 고려하고 있으며, 오는 2030년까지 제품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사용량 50% 저감(2019년 대비)을 추진중이다. 또한, 지속가능한 산림인증 펄프 사용, 포장재를 절감하는 대용량 제품 공급, 재생 플라스틱 사용, 생분해 가능 제품 출시 등 제품생산 전과정에서의 탄소 배출량 저감 활동을 전개하며, 사탕수수 유래 바이오매스 소재를 적용한 ‘하기스 네이처메이드 기저귀’. 플라스틱 프리 원단을 적용한 ‘스카트 에코 종이 물티슈’, 일정 실험조건에서 생분해 되는 생분해 인증 생리대 ‘라네이처 시그니처 맥시슬림’ 등의 혁신 제품들로 관련 시장을 확대해 가고 있다.

 

한편, 기후변화 위기에서 주요 탄소 흡수원인 숲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유한킴벌리는 1984년부터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을 통해 국.공유림에 5,400만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고 가꾸어 왔으며, 아름다운숲 발굴, 숲속학교와 탄소중립의 숲 조성, 산불 훼손지 복원, 메타버스 기반 환경교육 ‘그린캠프’ 등의 공익사업을 지속해 왔다. 특히, 20여년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여의도 11배에 이르는 광활한 지역에 조성한 ‘몽골 유한킴벌리 숲’은 성공적인 해외 협력사례로 평가받고 있으며, 산불로 황폐화된 지역의 생태계 복원 뿐 아니라 연구림으로서도 그 가치를 확장해 가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