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주메뉴

본문 영역

뉴스룸

유한킴벌리, 가벼운 요실금 전용 ‘디펜드 스타일 패드’ 신제품 출시

2020-12-21

유한킴벌리, 가벼운 요실금 전용 ‘디펜드 스타일 패드’ 신제품 출시

 

- 안심감, 편안함은 기본, 흡수량 강조한 패키지로 선택 편의까지 높여

- 미국, 일본 등 요실금 패드/라이너 비중 40%, 장기적으로 잠재력 높아

 

생활혁신기업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사장 최규복)가 가벼운 요실금용 ‘디펜드 스타일 패드’ 신제품을 출시했다. 국내에서도 가벼운 요실금용 패드/라이너 사용이 확대되며 제품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점을 고려해 이번 신제품은 안심감, 편안함 측면에서 획기적으로 업그레이드됐고, 흡수량을 패키지 상단에 잘 보이도록 표기해 구매 편의까지 높였다.

 

국내외 시장조사 등을 종합하면, 요실금 시장이 발달한 미국, 일본의 경우 가벼운 요실금 단계에서부터 전용제품 사용이 일반화되면서 패드/라이너의 비중이 약 40%에 달하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국내 시장은 약 5%를 갓 넘긴 것으로 평가되지만 요실금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고 사용 연령도 낮아지면서 패드/라이너 시장도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신제품은 중용량, 대용량, 초슬림 대용량 등으로 세분화되어 있으며, 요실금 정도와 선호도에 따라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 중용량은 소나무 참숯성분이 적용되어 냄새 걱정없이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고 대용량은 많은 양을 빠르게 흡수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초슬림 대용량은 대용량 대비 두께가 30% 얇고 티 나지 않아 옷 맵시를 중시하는 고객에게 매력적인 제품이다.

 

유한킴벌리 디펜드 관계자는 “신제품을 준비하면서 요실금 정도에 따라 필요한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그래서 흡수량 별로 제품을 세분화했고, 이를 정확히 확인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흡수량 표기도 제품 패키지 상단에 잘 보이도록 배치했다.”며 “요실금으로 위축되기보단 자신감 있게 일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혁신 제품 개발과 함께 요실금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긍정적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유한킴벌리는 우리 사회가 당면하고 있는 고령화가 위기가 아니라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하자는 목표로 2012년부터 디펜드 매출의 일부를 시니어 일자리 기금으로 기탁하여 함께일하는재단 등과 협력해 시니어일자리 창출과 시니어비즈니스 기회 확장의 공유가치창출 활동을 추진해 왔다. 이 과정에서 38개의 시니어 비즈니스 소기업 육성과 함께 700개 이상의 시니어 일자리 창출, 시니어케어매니저 육성을 통한 165개 시설, 누적 210,380명에 대한 치매예방/위생교육 제공 등의 성과를 이뤄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세번째 공유가치창출(CSV) 경영모델인 임팩트피플스 설립에 참여해 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