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주메뉴

본문 영역

뉴스룸

유한킴벌리,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신혼부부 설문 신혼부부들 코로나 우울감 경험(69.5%), 친밀도(56.3%)는 더 높아졌다!

2020-10-26

유한킴벌리,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신혼부부 설문
신혼부부들 코로나 우울감 경험(69.5%), 친밀도(56.3%)는 더 높아졌다!

 

- 2020 언택트 신혼부부 나무심기 참가 신청자 5,301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 신혼부부를 대신해 8,000그루의 나무 대신 심어

 

 

신혼부부 10명 중 약 7명이 코로나로 인해 최근 우울감(코로나 블루)을 경험한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유한킴벌리가 ‘2020년 언택트 신혼부부 나무심기 참가 신청자 5,3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로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한 신혼부부 응답자의 69.5%가 코로나로 인한 우울감, 이른바 ‘코로나 블루’를 경험했다고 답변했으며, 올해 제일 시급한 사회적 환경적 이슈로 응답자의 65.6%가 코로나를 선택했으며, 24.1%는 기후변화를 꼽아, 코로나가 2020년 각 개인의 삶에 큰 영향을 미쳤음을 확인시켜 주었다.

 

한편, 코로나 블루로 인한 우울감을 해소하기 위한 부부간의 방법으로 응답자의 56.3% 동네 혹은 가까운 공원산책을 한다고 답변했으며, 18.7%가 가족간의 대화를 손꼽았다. 최근 부부간 대화가 늘었다고 답변한 비율이 57.5%로, 줄었다고 답변한 비율인 3.4% 대비 크게 상회했으며, 부부간 친밀감도 높아졌다고 답변한 비율 또한 56.3%로 줄었다고 답변한 비율 3.1% 대비 크게 높았다.

 

설문에 따르면, 응답자의 97.8%가 개인약속이나 경조사 등 행사 참석의 빈도를 줄였으며 87.1%는 외식 및 여가활동이 줄었다고 답변, 대다수의 신혼부부들은 방역수칙 중 하나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인과의 만남을 줄이고 재택근무 및 비대면 활동의 비율이 증가했다고 답변한 비율도 63.9%에 달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의 대표 프로그램 신혼부부 나무심기는 결혼 3년 이내의 신혼부부 또는 1년 이내의 결혼 예정자를 대상으로 8,000 명의 신청자 모집을 진행하였으며, 참가자의 이름으로 8,000그루의 나무심기를 완료했다. 1985년 이래로 올해 36년째 진행된 나무심기는 손창근 선생이 50 여년 간 가꾸어 국가에 기부한 용인시 소재 국유림에서 진행되었다. 지난 17일, 정부의 방역수칙을 준수한 상태에서 산림청, 생명의 숲, 유한킴벌리 관계자들이 신혼부부들을 대신하여, 나무를 심었다.

 

한편, 올해의 경우, 신혼부부 나무심기 참가자 8천쌍의 대표로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가 나무심기에 참여하여 대신 나무를 심었다. 개그우먼 홍현희는 본인 인스타그램에 “신혼부부 대표로 남편이랑 백년숲에 나무 심고 왔어요, 나무를 심는 건 우리 아이들에게 건강한 미래를 선물하는 것”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하기도 했다.

 

지난 1984년 이후 환경과 나무심기의 소중함을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는 유한킴벌리의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은 숲과 사람의 공존이라는 비전 아래, 숲속학교 조성, 도심 생활권에 지속가능한 숲을 만드는 공존숲 조성·접경지역 숲복원 프로젝트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인생 이모작을 꿈꾸는 베이비붐 세대에게 친환경적인 삶을 설계할 수 있도록 시니어산촌학교도 개설해 운영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