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주메뉴

본문 영역

뉴스룸

유한킴벌리, ‘밤쉬’ 걱정 없는 안심팬티 ‘굿나이트’ 신제품 선보여

2021-02-17

유한킴벌리, ‘밤쉬’ 걱정 없는 안심팬티 ‘굿나이트’ 신제품 선보여

 

- 유한킴벌리, ‘밤쉬’ 걱정 없는 안심팬티 ‘굿나이트’ 신제품 선보여

- 기존제품 대비 흡수속도는 2배, 두께는 더 얇아 속옷 같은 착용감 제공

- “자연스러운 성장과정 응원해요” 굿나이트 SNS서 밤쉬 극복 후기와 함께 전문가 팁도

 

안심팬티 '굿나이트' 신제품

 

유한킴벌리 ‘굿나이트’가 아이의 편안한 수면을 위한 안심팬티 신제품을 선보였다.

 

굿나이트는 기저귀를 뗐지만 ‘밤쉬’ 현상을 다시 겪는 아이들이 보다 편안한 밤을 보낼 수 있도록 개발된 제품으로, 흡수력과 디자인을 한층 업그레이드하여 출시했다.

 

신제품은 기존대비 15% 더 넓어진 흡수패드를 적용했으며, 흡수속도는 약 2배로 빨라져 샘 걱정 없는 편안함을 제공한다. 또한 착용감 측면에서도 더 얇고 유연하게 업그레이드되어 움직임이 편안하고, 속옷과 같은 디자인을 적용해 아이들이 스스로 자연스럽게 착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사이즈 선택의 폭을 넓히고자 ‘소형’ 제품도 신규 출시되었다. 굿나이트는 소형부터 대형까지 몸무게 13kg~44kg까지 혹은 속옷사이즈 60~85호인 아이들이 착용 가능하며, 원터치 매직테이프가 적용되어 조절도 용이하다.

 

굿나이트는 밤쉬 현상을 질병의 측면이 아닌 아이의 자연스러운 성장과정으로 보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정보 콘텐츠와 함께 다양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선보인다. 굿나이트 블로그, 인스타그램에서는 아이들의 육아법과 밤쉬 극복법을 공유하며, 전문가가 직접 답해주는 Q&A도 확인 가능하다. 또한, 굿나이트 사용자들의 생생한 후기와 함께 매달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월 200명에게 아이 자신감 향상을 위한 ‘칭찬 달력(스티커 세트)’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한다.

 

유한킴벌리 담당자는 “태어날 때부터 기저귀를 찬 아이들이 한 번에 기저귀를 떼는 것은 쉽지 않은 도전이다. 그 도전 안에서 아이가 자신감을 잃지 않고, 더불어 부모님은 조급함에 불안해하지 않도록 굿나이트 안심팬티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어린이가 수면 중 잠자리에 실례를 하는 ‘밤쉬’와 관련해 국내 어린이(만3세~11세) 6명 중 1명(15.9%)이 이러한 경험이 있고, 만3~4세 어린이는 무려 36.2%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자체 조사). 어린이 야뇨 현상과 관련해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는 인식이 확산되면서 자녀에게 스트레스를 주며 다그치기 보다는 전용제품을 사용하며 자연스럽게 시기를 넘기는 것이 일반화 되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