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킴벌리

주메뉴

본문 영역

뉴스룸

유한킴벌리, 600년 역사 간직한 창경궁 궁궐숲 복원 앞장

2022-11-15

유한킴벌리, 600년 역사 간직한 창경궁 궁궐숲 복원 앞장

 

-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 서울그린트러스트와 업무 협약 체결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진재승)가 600년의 역사를 간직한 창경궁 궁궐숲을 복원하기 위해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창경궁관리소, 서울그린트러스트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1418년 만들어진 창경궁은 역사적인 장소로서 뿐 아니라 도심의 녹지축으로서도 중요한 가치를 갖고 있는 곳으로 90년 간 도로로 단절되었던 종묘와의 녹지축이 지난 7월 연결되며 시민들의 주목을 받아 왔다.

 

▲창경궁 전경: 문화재청 창경궁관리소 제공
협약식 사진 설명: 중앙 왼쪽부터 서울그린트러스트 이한아 사무처장, 유한킴벌리 손승우 지속가능경영부문장, 창경궁관리소 박영환 소장

 

창경궁 녹지축 확장을 계기로 궁궐 담장 보행길이 조성되고 관람 구역도 확대되었지만, 시민들이 누릴 수 있는 숲과 이를 관리할 운영인력은 부족한 상황이었다. 유한킴벌리는 지난 20여년간 서울그린트러스트와 협력해 서울숲과 한강 등에 도시숲을 조성하고 가꾸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창경궁 권역에 적합한 궁궐숲 복원 계획을 수립하고 오는 2025년까지 임직원 및 시민들과 숲복원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더불어, 지속적인 숲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조성된 궁궐숲이 체계적이고, 건강하게 지속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유한킴벌리 담당자는 “오랜 시간 단절되었던 창경궁의 녹지축이 회복되어 사원, 시민들과 함께 궁궐숲 복원 활동을 추진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역사적 의미를 가진 창경궁을 시민들이 즐겁게 경험할 수 있는 푸른 숲으로 가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유한킴벌리는 오는 2030년까지 지속가능한 제품에서 매출의 95% 이상을 달성한다는 ESG 목표를 실천해 오고 있으며, 38년을 지속해 온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 캠페인을 통해 아름다운 숲 발굴, 숲속 학교 및 탄소중립의 숲 조성, 멸종위기종인 구상나무와 꿀벌 보존을 위한 생물다양성의 숲 복원 프로젝트, 몽골 유한킴벌리 숲 조성 등 기후 변화에도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목록